민주노총 경기중부지구협의회
  홈으로 | 운영원칙 | 사이트맵 | 운영자에게   
     
     
 
> 소식/속보
:: 공지 사항
:: 지구협 일정
:: 주요 이슈
:: 투쟁 속보
메뉴 이동 기능
주요 이슈

 기사 분류  | 속보 (14) | 소식 (26) | 이슈 (27) |
[이슈] 국가인권위 비정규직 인권실태조사 결과 [1]
           공공기관 비정규직 증가 “정부지침 결정적 영향”
2004/03/19
하위직·여성 비정규직화 우선 순위 이번에 발표 된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인권실태조사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정부투자기관, 정부출자기관 등 정부 및 지자체 주요 기관에 분포된 비정규직의 규모를 세밀히 분석해서 개별 기관별로 비정규직 비율을 산출해 냈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 그런데 더 큰 의미는 비정규직노동자 뿐 아니라 공공부문 구조조정 주무부처 등을 포함하여 총 40개 기관에 대하여 인사관리 담당자, 노동조합 간부, 정규직 및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심층면접조...
[이슈] 경총, “비정규 처우개선 거부, 손배가압류 활용” [3]
           민주노총, 한국노총은 경총의 ‘2004 단체협상 지침’ 강력 비난
2004/03/10
비정규노동자 박일수씨의 분신사망으로 사회각계가 비정규직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고 있는 지금,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이수영)가 비정규직 처우개선에 대한 노동조합의 요구를 거부하고 손배가압류제도를 활용하라는 등의 단협지침을 단위 사업장에 배포해 큰 파장이 일고 있다. 8일 경총은 ‘2004년도 단체협약 체결지침’을 발간하여 전국 4,000여개 사업장에 배포했다. 경총은 비정규직 근로자와 관련하여 “근로자를 채용하고 이를 운용하는 것은 사업주의 고유권한으로 노조와의 단체교섭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비...
[이슈] 파견법-'노동조합 무력화의 유효한 무기'
           [기획:근로자파견법②] 파견법의 도입과정과 문제점
2004/02/29
파견근로자보호등에관한법률(이하 파견법)은 1998년 2월 20일 제정되어, 1998년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물론 파견법이 제정되기 전에도 불법적인 파견은 존재했고, 사용자측의 합법화 시도가 수차례 있었지만 매번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무산되었다. 파견법 5년, 불법 파견 더 늘고 파견노동자 탄압은 합법화 96년 겨울의 노동법 날치기로도 풀지 못한 사용자들의 이 숙원은 노동자들이 IMF 폭풍을 맞고 있는 사이에 이루어졌다. 1997년 12월 24일 정부는 “노동시장의 유연성 ...
[이슈] 비정규직 두 번 죽이는 파견업종 확대
           [기획:근로자파견법①] 노동,사회단체 파견확대추진 강력 반발
2004/02/29
최근 노동부가 파견법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동, 시민사회단체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실이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노동부가 마련중인 파견근로자보호등에관한법률 개정 등 비정규직 개선안은 노동자 파견의 범위를 컴퓨터 전문가 등 현재의 26개 직종에서,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해 건설·선원·산업안전 등 몇개 특수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 적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동부 “법 개정 당위성 누구나 느끼는 것” 노동부는 업종 확대...
[이슈] 파견노동 전업종 확대, “정부 제정신인가” [1]
           노동계 ‘파견근로 전면허용’ 반발 확산
2004/02/26
노동부가 현재 청소원·경비원 등 26개 업종으로 제한돼 있는 파견노동 허용범위를 전업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등 노동계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정부안은 또 최근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 故 박일수 씨가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외치며 분신 사망한지 얼마 되지 않아 나온 것으로, “정부가 제정신인가”라는 비난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은 정부안에 대해 재계의 편을 들어 비정규직을 확산하는 ‘개악안’이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비정규직 문제가 심각하다고 ...
[이슈] 산재사망도 ‘살인’이다
           죽음을 부르는 일터
2004/02/26
14일 새벽 울산 현대중공업에서는 두 명의 노동자가 거의 같은 시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 명은 조선소 안에서 사내하청노동자로 살면서 극심한 차별대우를 겪다가 분신자살한 고 박일수씨이고 다른 한명은 “수술한 허리가 아파서 견딜 수가 없다”는 메모를 남기고 자살한 산재요양환자 고 유석상씨다. 이들은 하청과 원청, 비정규직과 정규직이라는 다른 위치에 있지만 더 이상 참고 살아 일할 의지가 생기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런데 사실 현대중공업이라는 공장에서는 스스로 목숨을 버리지 않아도 그동안 한 해에...
[이슈] ‘그들’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금품갈취 협박범’으로 몰아세우는 이유
           건설일용노조 탄압, 심상치 않다
2004/02/25
우리는 가끔 잊는다. 자고 나면 요동치는 정치지형과 거대 경제담론에 묻히면서  ‘생존에 몸부림치는’ 현장의 이야기는 외면당한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일어났던 ‘건설일용노동조합’에 대한 탄압사건이 그렇다. 참여정부 시대에 벌어진 이 ‘노동조합 탄압’의 수위는 2004년의 상식을 따르지 않는다. 노동단체들은 ‘건설일용노조 사건은 그 자체로 우리나라 내 모든 비정규직 문제의 종합판’이라고 설명한다. 해마다 8백 명씩 죽어가는 ‘일용 노가다’들의 절규가 지금도 콘크리트 건물 ...
[1][2] 3
검색 이전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경기도 군포시 당동 898-13 신신빌딩 2층 Tel (031)429-7376 Fax (031)429-7117
민주노총 홈페이지에 공개된 모든 자료는 누구든 자유롭게 출처를 밝히고 전재, 인용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상업적으로 이용할 경우에는 사전에 민주노총과 협의하여야 합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